[책, 짧은 글] 미지라는 기대

in #livlast month

생각해본다. 나는 타인에게 삶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사람인가. 인간에 대한 혐오로 죽고 싶은 마음을 부채질하는 사람인가. 우리 사회는 구성원들이 ‘어쨌든 살아보자‘는 의욕을 일으키는 매력적인 곳인가. 고통을 대신할 수 있는 것은 가능성뿐이다. 생사의 갈등으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이들에게 제시되어야 할 것은 미지라는 기대가 있는 사회다.

정희진, 《나쁜 사람들에게 지지 않으려고 쓴다》

Coin Marketplace

STEEM 0.18
TRX 0.03
JST 0.025
TRX 0.03
STEEM 0.18
JST 0.025
SBD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