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394 (1)

in #mw3942 months ago

시작이다(+1) 20201228

MW394
40년 넘게 살던 마포를 벗어나지 못하고
다시 철퍼덕 주저앉는다.
5월23일 그 날 기린하우스를 버리고,
너무나 허전해 찾아 나서기 시작한
꼬마 땅 찾기~!!

그랬다.
결국 마포에 머무를 걸,
여기저기 6개월 지나쳐
많이 돌아 멈춰 선 곳 ~
MW394의 시작이다.

송SC대표를 먼 양주에서부터 불렀다.
그러나 어울려 만난 F*9 배대표까지,
무려 두차례에 걸쳐 들러 뒤적여 보고,
오늘은 헌집 고쳐주는
마커스
@진호 대표가 양평에서 달려와
국수 한그릇 뚝딱 해치우고,
내일부터 뚝 기온이 떨어진다는 소식에
수도관이 얼까봐 간단한 조치를 취했다.

625BDC05-1766-48E9-81C3-8C9F700115C7.jpeg

EAECF3DD-C2D8-4723-9ED2-88C4F61F5184.jpeg

AF791CEA-DD58-45E1-B5A3-5E2E7048B452.jp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