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엔진의 야망 02

in #sct3 years ago

스팀엔진의 야망의 단편을 저번편에서 보여드렸습니다
그건 SMT 이상의 것이었죠.

요번엔 그것의 비전과 한계에 대해서 좀더 얘기해보겠습니다

스팀엔진의 SCOT 프로젝트는 기본적으로
SMT를 따른 것입니다.

SMT가 뭐냐고요? 2줄 요약하면
자신만의 코인을 만들어서 유사스팀 사이트를 운영
할 수 있게 해주는 것입니다

스팀복사판을 어디 쓰냐고요? 다시 4줄 요약하면

유사 스팀사이트는 뻥이고(...) 보팅 기능만 가져옵니다.
보팅시 자신의 코인으로 보상 받는게 가능하니
페이스북이 좋아요 버튼 누를때 페이스북 코인을 보상 받도록
하고 싶을때 SMT 서비스를 사용하면 빠르게 가능하다는 것이죠.

스팀코인판(SCT)에 가보면 실제로 어떤식으로
적용되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스팀이 아니라 SCT 라는 자체코인으로 보상받고 있는게
보이죠. 이는 보상주기, 비율, 방법등등도
자신의 사이트에 맞게 커스텀할 수 있습니다.
https://www.steemcoinpan.com/@twinbraid

어 근데 보팅기능만 아니라 저건 걍 스팀복사판 사이트인데요?

라고 한다면 넴

사실 원래 SMT는
'자신의 사이트'가 이미 있는 상황에서 거기에
코인시스템을 만들려할때
'힘들게 만들 필요없이 우리가 그 시스템 대여해줄께'
라는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를들어

요런 그림 사이트를 만들고
'좋아요'를 누르면 PIXIV 코인이라던지 주게 만들고 싶다고할때

보통은 사이트 만들고 서비스하는데만도 힘이 부쳐
블록체인 만들고 코인 만들고
그것을 또 사이트에 적용할 여력이 없습니다.

그럴때 SMT 서비스를 이용해서 보팅버튼을 뚝딱 붙이는 것이죠

한데 스팀엔진팀은 아예 사이트가 없는 이들을 위해
사이트까지 대여해줍니다. (물론 돈 내야됨-ㅅ-)
다만 그 사이트라는 것이

아직 다양한 종류가 구비되진 않았고

(요건 워드프레스라는 사이트생성기(?)가 제공하는 사이트들)

걍 스팀디자인 고대로의 초구린사이트를 제공해주는 것이죠.

현재 SCOT 시스템을 이용한 프로젝트들은 자신의
사이트에서 보팅버튼만 빌려가는 게 아니라
다들 풀패키지 서비스를 받고 있기에

겉보기엔 스팀사이트의 복사판으로 보일 수밖에 없습니다.

뭐 사실 겉만 아니라 내용도 스팀체인것을 가져오긴하지만..

다만 사이트 디자인의 변경은 자유니까
겉보기의 경우는 빠르게 바뀌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최종적으로는 스팀에 의지하는게 아니라 완전히
독립적인 자신의 서비스를 이루겠죠.

여튼 얘네들의 사업은
이미 SMT의 구상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사이트를 제공하는건 SMT에도 없었거든요.
근데 그것만 하느냐

  • 코인 발행 (돈 받음)
  • 봇 제공 (돈 받음)
  • 사이트 제공 (돈 받음)

자 요렇게 보면 가장 중요한 것은
(돈 받음) 부분입니다-ㅅ-
서비스 제공과 그에 대한 대가.. 즉, 사업을 하겠단거죠

SMT가 코인 만들때 STEEM을 구입하게 만듬으로써
STEEM 자체의 가치를 올리게하는 장치였다면
(사실 스팀엔진처럼 만든이가 가장 큰 이득을 취하고
그냥 부가효과로 STEEM이 오르는거를 포장하는거겠지만)

스팀엔진은 그자체를
독립적 사업으로 계획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리고 그 사업의 방향은

아마존의 클라우드 사업이
원격 컴퓨터 대여에 맞춘 것이라면

스팀엔진은
코인으로 사업을 시작하려는 이들을 위한
코인 시스템 대여사업을 시작하겠다는 것이죠.

지금까지의 추진속도를 보면 앞으로
작게는 대여사이트의 다양화를 비롯해
최종적으론 자체 블록체인의 출범도 로드맵에 있을겁니다

정말 큰비전이죠

하지만 한계도 꽤 빡셉니다. 그거슨...

Sort:  

와... 이해 됩니다..
어쩜 이리 설명을 잘 하시는지;;;

٩(ˊᗜˋ*)و 예~ 감사합니다

쉽게 설명해주시니 귀에 쏙쏙 들어오네요.
다음편의 '한계'가 뭔지도 궁금합니다.ㅎㅎ

간단하게 블록체인이 아니라는 것이죠 ㅎㅎ

와~~ 쉬운 설명 고마워요. ^^

감사합니다 +_+/

스팀이 이더리움화되길...

가격이 그렇게 되면 바랄게 없긴 한데..
플랫폼은 좀 위험할 수 있습니다. 뭐 SMT가 어쩔 수 없이 그런방향이긴 하지만..

진짜 지금의 상황을 보면 SMT 필요 없어! 라고 얘기할 만 합니다. 대단해요..
물론.. 다음에 얘기해 주실 한계들이 있으니 장기적으론 SMT가 나와야 겠지만요

네 SMT가 아니면 스팀커뮤의 밖으로는 진출못하죠

으음... 이 글 안읽어봤을 때는 똑같은 사이트를 왜 또 만들었지... 라고 생각했었는데 이제야 어렴풋이 이해가 되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그런데 아직은 완벽히 이해는 안되는 듯 하네요. 시간 날 때 다시 정독해야겠네요. 다음 편도 좋은 글 기대하겠습니다.

현재나온 것들은 독립적 계획은 아니고
스팀형식인데 다른 스텟을 사용하는 프로젝트들이죠.
예를들면 보상비율, 보상주기, 파워다운 시간단축 등..
스팀에선 할 수 없어서 직접 해볼려고 했지만
하기 힘들었던 것을 스팀엔진을 통해서 구현할 수 있게된거죠

야심만만하네요

초보들에겐 역시 트윈님 +_+

이젠 초보들이 남아있지 않을거 같아도
아직 많은거 같아요 ㅎㅎ

많은 중생을 구제하소서~~~

설명을 잘 하는 재주가 있으시네요. 이해하기 쉽게 설명을 해 주셨어요. 혹시 위에 나오는 만화 그림은 일본 싸이트인가요? 그런 싸이트를 계획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PIXIV 라고 일본 일러스트 사이트 원탑입니다.
일본을 넘어서 세계구급이며 2017년에 이미 2700만 회원수를 확보했으니
지금은 3천만은 가뿐히 넘었을겁니다.
소설, 일러, 만화 다 올라가며 정식출간에 애니메이션화도 됩니다.
세계구급이기에 전세계에서 유저가 몰려오며
결제에 관해서 블록체인이 가장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는 사이트라고 할 수 있죠

한계가 궁금해요.
어서 포스팅을^^

넵 포스팅했습니다

트윈님의 글은 늘 좋습니다

감사합니다 ;ㅁ;

정말 제가 바라던 종류의 포스팅 글입니다. 얼마나 독자 눈 높이에 맞춰서 쉽게 정리해서 설명해 주니까 너무 좋습니다. 풀보팅 하고 갈께요.

그러다보면 저한테도 도움이 많이 되더군요. 풀봇 감사합니다 -0-/

다음 포스팅도 기대가 됩니다. ㅎㅎ

어려운 내용 참 재미있게 써주시는 것 같슴다!! 팬됐슴다!!ㅋㅋㅋ

감사합니다 +_+/

Coin Marketplace

STEEM 0.48
TRX 0.09
JST 0.061
BTC 47907.73
ETH 3988.55
BNB 555.37
SBD 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