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ational Assembly Should Reject the Unconstitutional Motion to Extend the Deployment of Troops in the UAE(EN/KR)

in #uae2 years ago (edited)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Reject the Unconstitutional Motion to Extend the Deployment of Troops in the UAE.

The deployment has been continuously extended with little scrutiny, after initially being rammed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It is time to bring back the troops.  


The bill on the ‘Extension of the deployment of national armed forces in the UAE for purposes including and not limited to training the UAE military’ is awaiting evaluation by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unconstitutional dispatch of troops to the United Arab Emirates (UAE) was initially rammed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in 2010, despite strong objections from opposition parties and civil society. For the following 8 years, the deployment of the Akh Unit has been extended with little scrutiny. We strongly urge the National Assembly to reject the groundless motion to extend the deployment of troops in the UAE. 


First, the dispatch of troops to the UAE is unconstitutional. Bundled with the contract for the constru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in the UAE, South Korean troops were effectively deployed for commercial purposes. This clearly departs from the duty of the national army delineated in the constitution as “national security and defense of national territory.” Although all opposition parties objected to the deployment of troops in 2010 for precisely this reason, the then ruling party disregarded the standing committee procedures and enforced the issue through the ex officio proposal of the speaker. Ever since, the National Assembly has failed to correct its mistake, and instead has approved motions to extend the deployment of troops with no resistance. This makes the National Assembly complicit in an unconstitutional activity, and shows a lack of will to monitor policies regarding the overseas dispatch of armed forces.  


The government claims that the purpose of continuing the deployment of troops in the UAE is the ‘promotion of national interest.’ ‘Promotion of national interest’ may sound like a valid justification, but it is in essence empty rhetoric that serves only to rebrand the economic profits made through the export of weapons and nuclear power plants into patriotism. Dispatching troops in the name of ‘national interest’, representing unverified monetary gains for an unknown group of people, is clearly unconstitutional.  


Second, the deployment of Korean troops in the UAE is linked to the Yemeni civil war. The Yemeni civil war that started in 2015 has resulted in over 10,000 deaths, has left tens of thousands injured, and has displaced up to 2.5 million people. According to the Yemen-Data-Project, from the beginning of the conflict up until June 2018, there were a total of 16,847 air raids, a third of which targeted non-military facilities located in civilian residential districts. The hundreds of Yemeni refugees who travelled halfway across the world to seek asylum in Korea were fleeing from precisely these air raids. This UN designated humanitarian disaster is a de-facto proxy war between Saudi Arabia and Iran, and continues with no end in sight. 


In this setting, the UAE military is involved in the Yemeni civil war as part of the Saudi Arabian led coalition. In particular, a large part of the UAE ground forces involved in the Yemeni civil war are from special forces, who are trained by the Korean Akh Unit. By increasing weapon sales to the region and deploying the Akh Unit in the UAE, Korea is in effect exacerbating the Yemeni civil war. Last December, the Houthi rebels of Yemen announced that they launched cruise missiles aimed at the nuclear power plants under construction by Korea in Baraka. In addition, the UAE has long been embroiled in a territorial dispute with Iran regarding the ownership of three islands in the Strait of Hormuz. 


Training and increasing military cooperation with the UAE military, which is actively involved in the Yemeni civil war, cannot be done in the name of peace in the Middle East. Therefore, the deployment of Korean troops in the UAE is in clear violation of the principles of maintaining world peace as stated in the constitution. Moreover, the presence of Korean troops in the region increases the chance of Korea getting entangled in the local power struggle. 


Third, the contents of the secret military pact made by the Lee Myung-bak government and the UAE government are still unknown. Last January, it was revealed that the Lee Myung-bak government signed a secret military pact with the UAE in the process of winning the contract for constru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without consent from the National Assembly. This secret military pact even contained a clause on the automatic involvement of the Korean military in cases of emergency in the UAE. This is an extremely dangerous clause that may entangle the Korean military in local conflicts. Secretly entering into an automatic military intervention agreement seriously encroaches on the National Assembly’s right to consent to forming treaties, as well as the people’s rights to life and peace.  


However, there has been no thorough investigation into this matter, and those responsible have not been held to account. With the Moon Jae-in government emphasizing an increase in defense cooperation with the UAE, the controversy has been sealed shut. The suspected illicit relationship between Korea-UAE defense cooperation, and the nuclear power plant construction deal, warrants a thorough investigation. Such an investigation is a task of paramount importance that goes beyond political affiliation, but the government and National Assembly have turned a blind eye. If the National Assembly agrees to the extension of the military deployment without further inquiry, we cannot but question the very raison d'être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motion to extend the military deployment in the UAE, which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in 2012, included a clause that required ‘the establishment and report of a new agreement with the UAE concerning the duration and tactical employment of the Akh Unit. However, this clause has not been enforced. There is no reason to extend the deployment of Korean forces in the UAE when there is no clear agenda or even a prospective end date.  


The decision to dispatch the military overseas or to extend their stay has to be made with utmost caution. Sending armed forces overseas does not automatically contribute to world peace and conflict resolution, and it is difficult to predict the unexpected side effects of military deployment. However, the government essentially takes this issue for granted. Every year the government prepares the budget for the extension of this overseas deployment, before approval is even given by the National Assembly. This year, 9.2 billion won (USD$8.1 million) has already been allocated for the UAE deployment budget. We strongly urge the National Assembly to correct their past mistakes, and reject the unconstitutional motion to extend the military deployment in the UAE.  


<Korean Version> 

국회는 위헌적인 UAE 파병 연장 동의안 부결하라

날치기 처리 이후 거수기였던 국회, 이제 근거 없는 UAE 파병 종료시켜야 


「국군부대의 아랍에미리트(UAE)군 교육 훈련 지원 등에 관한 파견 연장 동의안」이 국회 국방위원회에 제출되어 법안 심사를 앞두고 있다. 시작부터 위헌이었던 UAE 파병은 2010년 당시 야당과 시민사회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날치기 통과된 후, 지금까지 8년 동안 관성적으로 연장되어왔다. 우리는 국회가 위헌적이고 아무런 근거도 없는 UAE 파병 연장 동의안을 부결시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첫째, UAE 파병은 헌법 위반이다. ‘핵발전소 수출에 군대 끼워팔기’였던 상업적인 목적의 UAE 파병은 헌법에 명시된 국군의 의무인 ‘국가의 안전보장과 국토방위’의 범위를 명백히 벗어나며, 국제평화 유지 원칙에도 어긋나는 위헌적인 파병이었다. 이러한 이유로 2010년 당시 모든 야당이 파병을 반대했으나, 여당은 상임위 절차를 무시하고 본회의에 직권 상정하여 파병을 강행했다. 이후 국회는 이런 과오를 바로잡기는커녕 매년 거수기 역할을 하며 UAE 파병 연장 동의안을 통과시켜 왔다. 이는 정부의 위헌적 행위에 동참한 것이자 정부의 해외파병 정책을 감시하고 통제할 의지가 없는 것이다.   


정부가 UAE 파병 연장의 목적으로 들고 있는 ‘국익 증진’은 매우 포괄적이고 자의적인 개념이다. ‘국익’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은 실제로는 핵발전소 수출이나 무기 수출로 얻는 경제적 이득을 포장하는 말일 뿐이다. 과연 실체가 있는 이익인지, 누구를 위한 이익인지도 알 수 없는 ‘국익’을 이유로 군대를 운용하는 것은 우리 헌법 어디에도 없는 행위로 중대한 헌법 위반이다.   


둘째, 한국의 UAE 파병은 결코 예멘 내전과 무관하지 않다. 2015년부터 본격화된 예멘 내전으로 1만 명 이상이 사망했고 수만 명이 부상당했으며 국내 실향민을 포함 250만 명에 달하는 난민이 발생했다. ‘예멘데이터프로젝트’에 따르면 정부군과 반군의 충돌 이후 지난 6월까지 총 1만 6천 847차례의 공습이 진행되었으며 그중 3분의 1의 폭격이 비군사 목표물, 즉 민간인 거주지역으로 향했다. 지구 반대편 한국으로 온 수백 명의 예멘 난민들은 바로 그 폭격을 피해 삶의 터전을 떠나온 사람들이다. 유엔에서도 ‘인도적 재앙’이라 일컫는 예멘 내전은 사실상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의 대리전으로 끝이 보이지 않은 상태로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UAE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연합군에 참여하여 예멘 내전에 군사적으로 개입하고 있다. 특히 예멘 내전에 참전하는 UAE 지상군 중 상당수가 특수전 부대원인데, 한국의 아크부대가 UAE 특수전 부대에 대한 교육 훈련을 맡고 있다. 한국은 UAE에 아크부대를 파견하고, 방산 수출을 확대하면서 사실상 예멘 내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작년 12월, 예멘 후티 반군은 한국이 건설하고 있는 바라카 핵발전소를 향해 크루즈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UAE는 호르무즈 해협의 3개 섬 영유권을 둘러싸고 오래전부터 이란과 영토 분쟁 중이기도 하다.  


파병을 통해 지역 분쟁에 군사적으로 개입하고 있는 UAE 군대를 훈련시키고, 군사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결코 중동 지역의 평화를 위한 것이라 할 수 없다. 오히려 UAE 파병은 헌법에 명시된 국제평화 유지 원칙에 반하는 것이며, 지역 패권을 둘러싼 갈등 관계에 연루될 가능성만 높이는 것이다.  


셋째, 이명박 정부 UAE 비밀 군사협정 체결의 진상규명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다. 지난 1월, 이명박 정부가 UAE 핵발전소를 수주하면서 국회의 동의도 거치지 않은 채 파병뿐 아니라 ‘유사시 한국군 자동 군사개입’ 조항까지 포함된 비밀 군사협정을 UAE와 체결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는 한국군을 지역 분쟁에 휘말리게 만들 수 있는 위험천만한 조항이다. 해외 분쟁에 대한 한국군의 자동 개입을 약속한 협정을 비밀리에 체결한 것은 헌법에 명시된 국회의 조약 체결·비준에 대한 동의권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이자, 국민의 생명권과 평화권을 침해한 행위다.  


그러나 지금까지 제대로 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은 전혀 이뤄지지 않았고, 문재인 정부가 UAE와 국방협력 확대를 강조하며 논란은 봉합되었다. UAE 군사협력과 핵발전소 수주 과정의 의혹은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반드시 진상을 규명해야 할 사안이었으나 정부도, 국회도 눈을 감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또다시 파병 연장을 해준다면, 우리는 국회의 존재 이유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2012년 파병 연장 동의안 통과 당시, 국회는 ‘파견기간을 포함한 향후 부대운용과 관련하여 UAE 측과 협의한 후 그 결과를 보고’하라는 부대의견을 채택했으나 이는 지금까지 지켜지지 않았다. 국방부는 파견기간을 특정하기 곤란하다는 무책임한 답변으로 일관해왔다. 시작부터 날치기 처리되었고 종료 시점도, 향후 계획도 명확하지 않은 파병을 매년 연장해줄 아무런 이유가 없다.  


파병 및 파병 연장 결정은 그 어떤 결정보다 신중해야 한다. 국가의 가장 강력한 물리력인 군대를 파견하는 것은 어떤 의도치 않은 파급 효과를 일으킬지 예측이 어려우며, 해외 파병이 자동으로 국제 평화나 분쟁 해결에 기여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는 매년 국회 동의 이전에 예산을 편성하며 파병 연장을 당연시하고 있다. 올해도 UAE 파병에 이미 약 92억 원의 예산이 배정되어 있다. 우리는 국회가 지금이라도 지난 과오를 바로잡고, 위헌적인 UAE 파병 연장 동의안을 부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8년 11월 20일 


* 홈페이지에서 보기 >>

Sort:  

짱짱맨 호출에 응답하여 보팅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