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암호화폐는 돈이아니다"

in #zzan2 years ago

20180507_193727.jpg
페이스북이 추진하는 가상화폐 '리브라'를 둘러싼 논쟁이 계속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암호화폐는 돈이 아니다"는 극도로 부정적 인식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들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이것들은 돈이 아니고 그 가치의 변동성이 크고 허공에 토대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규제되지 않는 암호화폐 자산 때문에 마약 거래나 다른 범죄 활동과 같은 불법 행위가 쉬워질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암호화폐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인식은 페이스북이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는 리브라로 옮겨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사한 면에서 페이스북 리브라의 '가상 통화'도 위상이나 신뢰성이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페이스북과 다른 업체들이 은행이 되길 원한다면 새로운 은행 법규를 만들어 다른 국내외 은행들처럼 모든 금융규제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페이스북의 리브라 출시 계획이 규제 당국의 압력 때문에 적지 않은 차질을 빚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트위터에서는 기축통화로서 달러의 위상이 암호화폐와 같은 대안체제로부터 위협받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까지 천명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는 진짜 통화가 하나밖에 없는데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고 신뢰성이 있다"며 "세계 어디에서도 지금까지 가장 지배적이며 앞으로도 그런 위상을 유지할 그 통화는 바로 달러"라고 강조했다.

전세계적으로 24억명을 거느리고 있는 페이스북은 내년 상반기까지 리브라를 출시해 실제 거래에 이용되도록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혁신적인 계획에도 불구하고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통화정책, 금융규제 입안자들의 입에서는 경계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 페이스북의 리브라 도입 계획은 심각한 우려가 해소될 때까지 전진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리브라는 사생활 보호, 돈세탁, 소비자 보호, 금융 안정성 등과 관련해 심각한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금융규제 체계가 디지털 화폐와 들어맞지 않지만 디지털 화폐의 잠재적 규모는 전체 금융에 영향을 미칠 정도라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글로벌 금융 규제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파월 의장의 이 같은 발언은 리브라를 비롯한 가상통화가 직면한 규제장벽을 보여주는 단면으로 해석된다.

출처 : http://www.youth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444

Sort:  

Congratulations @brightmoon! You have completed the following achievement on the Steem blockchain and have been rewarded with new badge(s) :

You distributed more than 800 upvotes. Your next target is to reach 900 upvotes.

You can view your badges on your Steem Board and compare to others on the Steem Ranking
If you no longer want to receive notifications, reply to this comment with the word STOP

Vote for @Steemitboard as a witness to get one more award and increased upv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