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부 입원 5일차

in #zzan5 months ago

금욜 아침
어김없이 딸램 지하철역까지 데려다 준다고 일찍 일어나는 랑이입니다

20200522_104542.jpg

그리곤 시댁으로 달렸어요
시부 심장약 챙겨서 병원에 가려고요
계획은 시엄니와 랑이 들어가라하고 혼자 밖에 있으려고 했어요
시엄니 혼자 계시는데 뭔일이 그리 많이 생기는지 짜증을 있는대로 부리시네요
랑인 집 둘러보느랴 밖에 있으니 혼자 독박입니다
왠만하면 얼렁뚱땅 넘기는데 오늘은 몹시 심하게 한바탕 하시네요
뭔일인지 왜 나 한테~ 스트레스 만땅입니다
랑인 시엄니의 상태를 정확하게 알고 있었네요
시엄닌 아들을 아들은 엄마를 ~으이구~
병원 가는 길에 랑인 화가 나서 씩씩거리네요 독박 쓴 건 난데 ~
나만 가운데 끼어서 ㅠㅠ
어쨋거나 랑이와 둘이 병원에 왔는데 코로나땜시 더 강화되었나봐요
한사람만 들어가라하니 랑이가 안 들어간다네요
아버지 보려고 휴가 낸 거 아닌가~
간호사실에 폰을 해서 어제 분명이 두 명 온다했으니 한번만들여보네달라고~
으이구~랑인 그만하라는데 그럴 수 없지요
간신히 입장입니다
시부 혼자 우두커니 앉아 있다가 우릴보고 반가워 하시네요
얼음 주머니에 얼음 다시 넣어서 왔는데 분위기가 쏴아~
랑인 조근조근 야기하고 시부는 눈을 감고 고개만 끄떡거리시네요
비뇨기과 진료도 받으시고 실밥 뽑을 때까지 병원에 계시라고 병원이 제일 편안한 곳이라고 했다네요
에고~ 시부는 금방 집에 갈수있다고 생각하셨나봐요
랑인 조용하게 혼자 편안한 마음으로 계시라고 ~하곤 병원을 나왔어요
동사무소에 들려 시엄니 재난기금 해결해서 시댁엘 갔어요
으이구~시엄니 이불 쓰고 누워 계시네요
"내가 확 넘어져서 입원을 해버려~"
우째 착한 며느리가 그런 생각까지 하게 하시는지 해도 너무한다싶은데 일단 풀어드려야지요^^
언젠가 동서가 형님이 엄니를 그리 만들었다고 하던 생각이 나지만 논네를 어쩌겠어요
시엄니의 고민거리인 비둘기와 수도누수건을 해결 해 드리니 조금 풀리시네요
오늘은 거기까지 그리곤 시골집으로 달렸어요
다다다다다랑이가 드턴지말던지 시엄니 흉을 엄청 봤어요
속이 풀리는 거 같으니 랑이도 풀어줘야지요

"점점 더 심해지실건데 우리가 열 받으면 안되지~흘려버리는 연습을 해야 해"

20200522_115227.jpg

20200522_115321.jpg

20200522_225955.jpg

시골집 가는 길에 점심을 해결했어요
입맛이 없으니 대충 아무거나 했더니 고기만두와 라면 그리고 충무김밥을 주문하네요

맛은 그냥저냥~

Coin Marketplace

STEEM 0.16
TRX 0.03
JST 0.026
BTC 12996.40
ETH 407.70
USDT 1.00
SBD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