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1 백담사

in #zzan5 months ago

w-DSC05617.jpg

설악산-1 백담사

“단 하나의 산”을 결정해야 할 운명의 시간이 오지는 않겠지만 산을 하나만 택해야 한다면 난 주저 없이 설악산을 선택할 것이다. 설악산은 세계 어디를 가도 찾아 보기 어려운 명산이다. 난 설악산 국립공원이 발표한 공식적인 탐방로는 거의 다 가봤다. 비 탐방로 등산에 매겨진 50만원 벌금을 물고서라도 가고 싶은 곳이 한 두 곳이 아니다.

w-DSC06645.jpg

w-DSC06650.jpg

2020. 8. 25

서울에서 5시에 출발하여 용대리에 6시 45분에 도착했다. 설악산은 더 이상 서울에서 먼산이 아니다. 거의 도봉산이나 북한산 가는 시간이면 얼마든지 갈 수 있는 곳이다. 용대리 주차장에서 백담사까지 7.8km를 3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버스를 타고 백담사로 이동했다.

w-DSC06653.jpg

w-DSC06656.jpg

길이 외길이라 버스 외에는 통행이 어렵다. 버스는 출발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고 사람이 차면 적당히 출발한다. 백담사로 가는 버스 창문으로 보이는 계곡이 아름다워 보였다. 유유자작(悠悠自適) 걸어서 간다면 최고의 데이터코스가 될 것이다.

w-DSC06657.jpg

w-DSC05614.jpg

백담사(百潭寺)

백담사(百潭寺)는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외가평에서 동남쪽 약 8 km 되는 내설악 쪽에 있는 절로써 대한불교조계종 제3교구 본사인 신흥사(神興寺)의 말사이다. 이 절에 관한 기록으로는 설악산심원사사적기( 雪嶽山尋源寺史蹟記)」와 한용운(韓龍雲)이 편찬한 『백담사사적(百潭寺史蹟)』이 있다.

w-DSC05649.jpg

w-DSC05622.jpg

이 절은 647년(진덕여왕 1) 자장(慈藏)이 설악산 한계리에 창건하였으며, 그 때 아미타삼존불을 조성, 봉안하고 절 이름을 한계사(寒溪寺)라 했다고 한다. 창건한 지 50여 년 만인 690년(신문왕 10)에 실화(失火)로 소실되어 719년(성덕왕 18)에 재건하였다.

w-DSC05627.jpg

w-DSC05639.jpg

그 뒤 백담사는 7차에 걸친 실화가 닥쳤고, 그 때마다 터전을 옮기면서 이름을 바꾸었다. 당시 주지의 꿈에 나타난 백발노인의 지시대로 대청봉에서 절까지의 웅덩이[潭]를 헤아려 백담사(백개의 웅덩이)로 이름을 고치고 지금의 장소로 옮겼다고 한다.

w-DSC05624.jpg

w-DSC05625.jpg

상대적으로 번잡했던 외설악에 비해 한적하고 원시림에 가까운 비경을 간직한 내설악의 입구에 위치하여 봉정암, 오세암 등 외딴 암자를 산내암자로 거느리고 있는, 내설악산을 대표하는 도량이다. 시인 겸 독립운동가인 만해 한용운이 이 곳에 머물면서 〈불교유신론〉, 〈십현담주해〉와 시집 《님의 침묵》 등을 집필했으며, 춘성은 백담사에서 만해 한용운을 스승으로 하여 출가했다. 1988년부터 전두환과 부인 이순자가(백담사 유배) 3년간 은둔한 곳이기도 하다.

w-DSC05642.jpg

w-DSC05645.jpg